본문 바로가기

포르투갈 감독, "이승우-백승호-조영욱, 한국 공격수 빠르다"

중앙일보 2017.05.29 13:42
포르투갈 U-20축구대표팀 페이시 감독

포르투갈 U-20축구대표팀 페이시 감독

 
"한국축구대표팀은 앞선에 공격전환이 빠른 선수들이 있다. 이승우, 백승호, 조영욱을 안다."
 
에밀리오 페이시 포르투갈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공격진에 대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포르투갈과 한국은 30일 오후 8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포르투갈은 29일 오전 천안축구센터에서 훈련을 가졌다. 취재진에 초반 15분만 훈련을 공개했다. 페이시 감독은 훈련을 앞두고 국내 취재진과 만나 "한국은 앞선에 공격전환이 빠른 선수들이 있다. 수비 조직력도 좋다"고 말했다. 
 
페이시 감독은 한국의 경계대상을 묻는 질문에 "한국에 좋은선수 3~5명이 있다. 이승우(바르셀로나 후베닐A), 백승호(바르셀로나B), 조영욱(고려대)을 안다"며 "그들을 상대해봤고 그들의 경기를 봤다. 우리는 이기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포르투갈은 지난 1월 포르투갈 전지훈련에서 가진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당시 한국은 조영욱이 한골을 넣었다. 페이시 감독은 "우린 그때와 비교해 거의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한국전 각오를 묻자 페이시 감독은 "자신감이 있다. 없다면 이 자리에 있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 우린 모든 경기에서 승리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필승을 다짐했다. 승부차기까지 준비했냐는 질문에 페이시 감독은 "우린 이기기 위해 모든 것을 준비한다. 90분, 연장 30분, 승부차기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송지훈·박린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