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표 "관료들, 잘못된 관행 바꾸려는 진정성 느껴지지 않아"...쓴소리 이유는?

중앙일보 2017.05.29 13:26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국정자문회의 2차 전체회의에서 김진표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국정자문회의 2차 전체회의에서 김진표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새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해 관료들이 제대로 공감하지 못한 측면이 많다"고 지적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문재인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곳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사무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촛불 민심을 받드는 것이 중요한 과제인데 공직자들이 이 점에 대해 우리와 감이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처의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느꼈다"며 "새 정부의 기조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통한 성장·고용·분배의 '골든 트라이앵글(황금삼각형)'에 대해서도 관료들의 이해도가 국정기획위 자문위원들보다 낮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자기반성을 토대로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바꾸려는 진정성이 잘 느껴지지 않는다"며 "대통령 공약을 베껴오거나, 대체로 기존 정책의 길만 바꾸는 '표지 갈이' 같은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정치권 안팎에선 "정권 초기 빠른 개혁과제 안착을 위한 정부부처 '기강잡기'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 위원장은 자문위원이나 전문위원을 향해서도 "대관소찰(大觀小察·크게 보고 작게 살피는 것)할 필요가 있다"며 "큰 틀에서 봐야 하지만 재원조달도 살펴봐야 하고 기존 정책과 충돌도 막아야 한다. 꼼꼼하게 나무 한 그루를 살피는 자세가 필요하다. 국정 전반을 균형 있게 추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