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野, 국민 대신 대통령에 설명 요구할 권리 있어"

중앙일보 2017.05.29 12:56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 박종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 박종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9일 야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부인 위장 전입 논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입장표명을 요구한 것과 관련, "각 당의 정치적 의도와 무관하게, 대통령 공약이 실현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 야당은 국민을 대신해 대통령에게 설명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야당은 이 후보자의 적격성 자체보다도, 대통령의 약속 위반을 문제 삼고 있다. 대통령이 국민 앞에 약속했던 인사 원칙에 그대로 이행되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21일 조현옥 인사수석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인선을 발표하며 후보자의 결함을 먼저 밝혔다. 그러면서 '중요 검증 사안에 대해 어떻게 판단했는지 투명하게 발표하는 것이 대통령의 의지'라 말했다"며 "저는 발표되는 인사 면면만큼이나 이런 진솔한 자세야말로 문재인 정부다운 면모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지금 청와대 정무라인과 여당이 야당 설득에 나서고 있다. 임종석 비서실장도 국민 눈높이에 못 미친 인사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사안은 대통령의 인사원칙에 관한 사안이다. 또 국민께 사전 양해를 구한 범위를 넘어선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직접 나서 국민과 야당에 이해를 구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다운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기획자문위에서 이달 말까지 인사원칙을 구체화한다고 했다. 이번 논란이 새 정부의 인사원칙 후퇴로 이어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약속했던 원칙이 잘못된 것이 아니다. 기준에 맞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성실히 살아가는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며 "앞으로는 원칙을 더 잘 지키겠다는 의지와 인사원칙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구체적 실천방안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