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훈 “앞으로 국가정보원은 국내 정치와 완전히 단절될 것”

중앙일보 2017.05.29 12:39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29일 국회에서 열렸다. 강정현 기자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29일 국회에서 열렸다. 강정현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앞으로 국가정보원은 국내 정치와 완전히 단절될 것”이라고 말했다.
 
 29일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국정원은 그동안 국내 정치 개입 논란으로 인해 국민적 신뢰와 지지에 위협을 받고 있다. 국정원은 정권을 비호하는 조직이 아니다. 국민으로부터 그 기능과 존재에 대해 의심받는 상황은 대단히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가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국가 안보에 대해 초당적인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의장단과 각당 지도부에 수시로 안보 정세를 보고하겠다”고도 말했다.
 
 북한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는 “우리 기준에서 합리적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한 강연에서 북한 변화에 대해 ‘자율화와 분권화’라며 김정일 체제 때보다 훨씬 폭넓은 경제개선을 하고 있다고 긍정 평가했는데 그 부분과 답변이 배치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서 후보자는 “긍정평가라고 생각하지 않고 일종의 분석적 관점에서 김정은 이후의 경제제도나 상황을 평가한 것”이라며 이같이 해명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