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음 달부터 4대강 6개보 상시 개방...'녹조라떼' 해결되나

중앙일보 2017.05.29 12:17
 
문재인 대통령이 상시 개방을 지시한 4대강 6개 보 가운데 하나인 영산강 죽산보. 드론을 띄워 내려다 본 강 하류가 상류에 비해 선명한 녹색을 띠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문재인 대통령이 상시 개방을 지시한 4대강 6개 보 가운데 하나인 영산강 죽산보. 드론을 띄워 내려다 본 강 하류가 상류에 비해 선명한 녹색을 띠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4대강 수질 오염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오는 6월 1일부터 16개 대형보 중 6개가 상시 개방된다.
 
환경부·국토교통부·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는 29일 오전 세종청사 브리핑실에서 4대강 보 상시 개방 계획 관련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달 1일 오후 2시부터 녹조 현상이 심한 낙동강과 금강 등 4대강 6개보를 상시 개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우선 모내기철 농업용수 이용에 지장이 없는 1단계까지 개방한 뒤 모내기철이 끝나면 수위를 더 낮춰 합천유지 용수나 생활·공업 용수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에 개방되는 곳은 낙동강 강정고령보·달성보·합천창녕보·창녕함안보, 금강 공주보, 영산강 죽산보 등 6개 보다. 이곳은 녹조 발생이 심하고 체류시간이 길며 수자원 이용에 영향이 없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성윤모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은 "4대강 보의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개방을 추진하지 않는 것은 보 건설 후 5년이 경과해 그동안 생태계 등의 변화가 일어났다는 점을 감안해 생태·자연성 회복 자체도 종합적이고 신중한 평가 하에 추진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같은 내용으로 '업무지시 6호'를 지시한 바 있다. 같은 날 국무조정실엔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 합동 '통합물관리 상황반'이 설치됐다. 상황반은 6개 개방 대상 보에 대한 현장조사와 인근 지역 주민·지방자치단체 의견 등을 수렴해 농업용수 공급, 수변시설 이용 등에 문제가 없도록 보의 개방 수위를 정했다. 수위는 1~3일에 거쳐 점진적으로 낮춘다.
 
 
정부는 이번에 제외된 나머지 10개 보와 관련, 정부는 생태계 상황, 수자원 확보, 보 안전성 등을 검토하고 양수장 시설 개선 과정 등을 거쳐 개방 수준과 방법을 단계별로 확정하기로 했다. 또 국토부·환경부·농식품부·수자원공사·농어촌공사 등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다음달 1일부터 상시 개방하는 6개 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나머지 10개보의 경우 수질측정망 등 기존 방식대로 모니터링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