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5대비리 후보자…文대통령 공약대로 배제해야"

중앙일보 2017.05.29 11:23
정우택 자유한국당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미 발표한 일부 내각 후보자 중 5대 비리에 해당하는 사람은 안정적 국정운영과 협치 기반 마련을 위해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무조건 야당의 협조만 구하지 말고 본인이 먼저 상식이 통하는 인사를 하고 국회에 청문회 요청해 주시기 바란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위장전입, 이중국적에 이어 세금탈루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오늘 아침 한 조간신문은 강 후보자가 딸을 위장전입시킨 집은 본인이 말한 친척집이 아니라 전 이화여고 교장이 내놓은 전셋집이라고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대 비리 관련자는 고위공직자 인선에서 원천배제하겠다는 본인의 대국민 공약을 앞으로는 지키지 않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지키겠다는 것인지 분명히 확실하게 밝혀야 한다"며 "비서실장을 시켜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지 마시고 본인이 직접 국민 앞에서, TV 앞에서 말씀하시라"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와 여당은) 과거 본인 엄격 잣대 들이대 낙마시킨 수많은 인사청문회 사례와 지금이 무엇이 다른지 밝혀야 한다"며 "이 정권은 무엇이 과거와 달라 명백한 범죄행위자와 부적격자를 봐달라고 하는 것인지, 이것이야말로 독선의 정치, 오만한 국정운영, 협치 실종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