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듀 연습생이 자신이 방출됐다고 생각한 '어이없는' 이유

중앙일보 2017.05.29 10:25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한 프로듀스 101 연습생이 방출됐다고 생각한 이유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는 연습생들의 두 번째 순위와 콘셉트 평가 곡이 발표됐다.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이날 국민 프로듀서 대표인 보아는 각 연습생에게 평가 곡 매칭 카드를 나눠줬다.
 
그런데 이때,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연습생 김사무엘은 카드를 받아들고는 씁쓸한 미소를 보였다. 그가 받은 붉은색 쪽지에 '가'라고 쓰여있던 것.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이를 탈락 메시지라고 생각한 그는 "딱 보자마자 저는 솔직히 그냥 가라는 줄 알았어요"라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그러나 카드를 완전히 꺼내본 그의 얼굴에는 다시 화색이 돌았다. 알고 보니 카드에 쓰인 '가'의 의미는 '가 연습실'이었던 것이다.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

 
이를 알아차린 그는 "세 번째에서 이해했어요. 연습실 배정이더라고요"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얼마나 방출 스트레스가 심했으면 그런 착각을 할까"라고 안타까워하는 한편 "이럴 때 어린 게 티 난다" "정말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