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영신 방통위 상임위 후보...과거 '편향 발언' 논란

중앙일보 2017.05.29 09:08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 후보로 내정된 고영신 한양대학교 특임교수가 과거 '편향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28일 '고영신씨 종합편성채널 출연 발언' 보고서를 통해 고 특임교수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에서 법정제재(주의) 또는 행정지도(권고) 처분 등을 받았다고 밝혔다. 고 특임교수는 2013년부터 종편 방송에 출연해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 등으로 이같은 처분을 받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고 특임교수는 지난 2015년 5월 23일 TV조선에 출연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도식에서 "노건호씨의 발언을 보면서 지금 곤경에 처해있는 문재인 대표 등을 포함해 친노가 모여라, '궐기하라' 이런 선동문 같은 느낌도 들고 노건호씨가 정치를 하겠다, 이런 선언문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당시 추도식에서 노건호씨가 새누리당을 비판한 데 대한 발언이었다.
 
고 특임교수의 이같은 발언에 당시 방통심의위는 '품위유지' 위반을 들어 '주의'를 의결한 바 있다.
 
또 고 특임교수는 지난 2016년 1월 26일 MBN에 출연해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뭐 들은 얘기예요. 이희호 여사가 경제적으로 그렇게 여유가 없는 모양이에요. 그래서 가지고 계시는 패물을 팔았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그동안 디제이(DJ)가 스위스 은행에다 어쨌다, 저쨌다, 실제인 것 같아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발언은 방통심의위로부터 '권고' 처분을 받았다.
 
고 특임교수는 국민의당이 추천했다. 이에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고 특임교수가 5년 넘게 종편에 출연하면서 많은 이야기를 했을 텐데 몇 가지 말을 문제 삼아서 배제해야 한다는 건 과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29일 의원총회에서 고 특임교수 추천 여부를 확정 지을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