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오늘 새벽 미사일 또 미사일 도발…文 정부 출범 이후 매주 발사

중앙일보 2017.05.29 08:57
북한군이 지난 3월 6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스커드-ER 4발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군이 지난 3월 6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스커드-ER 4발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매주 탄도미사일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오전 5시 39분쯤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쪽으로 스커드 계열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450㎞라고 덧붙였다. 추가 정보는 한ㆍ미가 정밀 분석 중이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이 미사일이 6분간 비행해 동해상에 낙하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이 미국 본토에 위협이 되지는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고 전했다.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긴급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의 EEZ(배타적경제수역)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소집을 지시했고, 청와대는 오전 7시 3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
 
스커드 미사일은 최대 사거리 300∼500㎞의 단거리탄도미사일이다. 한국의 주요 목표를 타격할 북한의 전력으로 분류된다. 북한은 이 미사일의 최대 사거리를 1000㎞로 늘린 스커드-ER을 개발했고, 최근엔 이를 ‘항모킬러’ 대함탄도미사일(ASBM)로 개량하고 있다는 첩보가 있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뒤 14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21일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인 북극성-2형, 지난 27일 ‘북한판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지대공미사일 번개-5형을 시험발사했다. 지난 세 번의 시험발사는 모두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참관했고, 그가 북극성-2형과 번개-5형의 대량 생산을 지시했다고 북한의 관영매체들이 전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1주일 간격으로 발사하는 이유는 대화국면 전환을 앞두고 미사일 기술 수준을 최대한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보인다. 또 국제사회의 대북압박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도 과시했다는 분석이다. 미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북한의 핵ㆍ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는 국제사회가 당면한 최우선 과제”라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