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北 발사체 일본 EEZ 낙하한 것으로 보여...강력 규탄"

중앙일보 2017.05.29 07:16
북한의 스커드 미사일 발사 장면. 사진은 오늘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중앙포토]

북한의 스커드 미사일 발사 장면. 사진은 오늘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중앙포토]

29일 새벽 북한이 동쪽으로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해당 발사체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며 강력하게 규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의 EEZ 내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우리나라 항공기나 선박의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항공기나 선박의 안전이란 관점에서 매우 큰 문제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면서 "북한의 도발 행위는 절대로 용인할 수 없으며,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보고받고 ▶관련 정보 수집에 전력을 기울여 국민에게 명확하고 신속하게 알리고 ▶선박과 항공기 안전 확인에 힘쓰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고 스가 장관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는 한편 중국 베이징의 외교 루트를 통해 북한에 강력히 항의할 예정이다.
 
한편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은 이날 오전 "북한은 오늘 새벽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쪽 방향으로 불상발사체를 발사하였다"고 발표했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는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며 약 450km를 날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해당 사안을 즉시 보고받았으며, NSC 상임위 개최를 지시했다. NSC 상임위는 7시 30분에 열릴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