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北 미사일 발사, 유엔 안보리 결의 명백한 위반…가장 강력히 규탄"

중앙일보 2017.05.29 07:11
일본 정부가 29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미사일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즉각 반응을 내놓은 것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의 EEZ 내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항공기나 선박의 안전이란 관점에서 매우 큰 문제이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의 도발 행위는 절대로 용인할 수 없으며,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는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관련 정보 수집에 전력을 기울여 이를 국민에게 명확하고 신속하게 알리고, 선박과 항공기 안전 확인에 힘쓰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중국 베이징의 외교 루트를 통해 북한에 강력 항의할 방침인 가운데 아직까지 일본의 항공기나 선박의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