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文 정부는 노무현 2기'..."가치 없어지면 바른정당 버릴 것"

중앙일보 2017.05.29 07:02
홍준표 전 경남지사. [사진 일간스포츠]

홍준표 전 경남지사. [사진 일간스포츠]

대통령 선거 이후 미국을 방문 중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문재인 대통령 정부를 '노무현 정권 2기'라고 지칭하고 "바른정당을 내년 지방선거까지 위성정당으로 존치 시키면서 우파 분열로 지방선거를 치르고, 효용가치가 없어지면 바른 정당의 일부인사는 흡수하지만 가치가 없는 인사는 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2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정권 1기는 얼떨결에 집권한 탓에 집권기간 내내 좌우를 넘나 들었지만, 이번에 집권한 노무현 정권 2기는 준비된 좌파 정권이다. 그래서 그들이 제일 먼저 할것은 우파 분열정책 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 다음 검찰을 동원해 사정정국으로 가서 자유한국당을 부패집단으로 매도하고 이땅의 보수들을 궤멸시키려고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이어서 홍 전 지사는 "얼치기 강남좌파들이 자유한국당에서 떨어져 나간 것은 자유한국당 으로서는 다행스러운 일입니다만, 이들이 건전보수를 가장하고 국민들을 현혹하는 일은 우리가 선제적으로 막아야한다"며 "그래서 자유한국당의 변화와 쇄신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중심으로 새롭게 변하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의 미래는 없다"고 밝혔다.
 
홍 전 지사는 오는 6월 4일 미국에서 돌아올 예정이다. 귀국 후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