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북,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낮 최고기온 32도

중앙일보 2017.05.29 06:36
전주기상지청이 29일 전북 지역에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전북 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32도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최저기온은 임실 11.7도, 진안 11.8도, 장수 12.5도, 무주 13도, 익산 13.3도, 전주 16.9도 등으로 전날보다 3도가량 높은 온도를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2도가량 오른 27∼32도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지청은 이날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하고, 30일에도 30도를 넘는 초여름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당분간 일교차도 크고 한낮에 여름과 같이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으니 건강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