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70회 칸영화제 폐막, 봉준호·홍상수 수상 불발…올해 수상작은?

중앙일보 2017.05.29 06:26
영화 '옥자'의 봉준호 감독(좌), 영화 '그 후'의 홍상수 감독. [중앙포토]

영화 '옥자'의 봉준호 감독(좌), 영화 '그 후'의 홍상수 감독. [중앙포토]

 
제70회 칸영화제에서 기대를 모았던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가 수상에 실패했다. 올해 황금종려상의 영화는 루벤 외스틀룬드(Ruben Östlund) 감독의 '더 스퀘어'(The Square)가 차지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0회 칸영화제가 마무리됐다. 황금종려상의 영예는 '더 스퀘어' 안았다. 이 영화는 현대 미술 큐레이터가 기상천외한 작품을 기획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 작품이다.
 
제70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영예는 루벤 외스틀룬드(Ruben Östlund) 감독의 '더 스퀘어'(The Square)가 안았다. [사진 IMDB]

제70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영예는 루벤 외스틀룬드(Ruben Östlund) 감독의 '더 스퀘어'(The Square)가 안았다. [사진 IMDB]

 
2등상인 심사위원대상(그랑프리)은 '120 비츠 퍼 미니트'(로빈 캉피요 감독)에 돌아갔다. 1990년대 에이즈 관련 활동가들의 투쟁을 역동적으로 담아냈다.  
 
남우주연상은 린 램지 감독의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에서 학대받는 소녀를 구하려다가 위험에 빠지는 남자 역을 맡은 호아킨 피닉스가 받았다.  
 
여우주연상은 파티 아킨 감독의 '인 더 페이드'에서 열연한 다이앤 크루거의 품에 안겼다. ‘인 더 페이드’는 독일 함부르크의 터키인 마을에서 발생한 폭발물 사고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크루거는 이 사고로 남편과 아들을 잃은 뒤 복수를 계획하는 여주인공을 역을 열연했다.   
 
심사위원상은 칸 영화제 기간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던 '러브리스'(안드레이 즈뱌긴체브 감독)가 차지했다. 각본상은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의 린 램지 감독과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디어'의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이 공동 수상했다.   
 
감독상은 미국 남북전쟁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여성적 시각의 영화 ‘매혹당한 사람들’의 소피아 코폴라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다음은 경쟁부문 수상자(작품/감독/국가 순)

▶황금종려상 : '더 스퀘어'(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스웨덴) ▶심사위원대상 : '120 비츠 퍼 미닛'(로빈 캉필로, 프랑스) ▶심사위원상 : '러브리스'(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감독, 프랑스) ▶감독상 : 소피아 코폴라('매혹당한 사람들', 프랑스) ▶각본상 : '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 미국),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린 램지 감독, 영국) ▶여우주연상 : 다이앤 크루거('인 더 페이드', 독일) ▶남우주연상 : 호아킨 피닉스('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 영국) ▶황금카메라상 : '준느 팜므'(레오노르 세라이예 감독) ▶단편 황금종려상 : '어 젠틀 나이트'(치우 양 감독) ▶70회 기념상 : 니콜 키드먼 ▶심사위원 특별언급상(단편): '카토'(테포 아이락시넨 감독) ▶에큐메니컬상 : '히카리'(나오미 카와세 감독, 일본)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