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일기] 기계로 왔다가 신으로 떠난 알파고

중앙일보 2017.05.29 03:23 종합 33면 지면보기
정아람스포츠부 기자

정아람스포츠부 기자

지난 27일 중국 저장성 우전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The Future of Go Summit)’ 폐막식. 인공지능(AI) 알파고에 3전 전패를 당한 커제 9단을 제외하곤 모든 사람이 행복해 보였다. 데미스 허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알파고가 참가하는 행사는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이제 알파고를 이용한 바둑 교육 도구를 만들고 있다.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알파고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한국의 이세돌 9단에게 4승1패를 거두며 전 세계 바둑팬들에게 충격을 안겨준 알파고가 1년여 만에 바둑계에 작별을 고했다. 알파고의 등장 이후 세계 바둑계는 큰 변화를 겪었다. 바둑은 ‘신비감’을 잃는 대신 ‘해답지’를 얻었다는 말이 나온다. 교육 프로그램이 보급되면 누구나 손쉽게 알파고를 통해 정답을 확인할 수 있다.
 
이게 독이 될지 약이 될지 아직 예단하기 어렵다. 알파고를 통해 사람들은 전혀 생각지도 못한 수를 배울 수 있게 됐다. 앞으로 바둑을 두다가 다음 수가 생각나지 않으면 알파고에 의존하는 일이 생길 것이다. 마치 문제집을 풀다가 맨 뒤편의 해답지를 확인하고 싶은 유혹을 떨치기 어려운 것처럼 말이다.
 
세계 바둑 최강자로 꼽히는 중국의 커제가 27일 알파고와의 3국 도중 울먹이고 있다. [ 연합뉴스]

세계 바둑 최강자로 꼽히는 중국의 커제가 27일 알파고와의 3국 도중 울먹이고 있다. [ 연합뉴스]

알파고 등장 이후 바둑을 보는 대중의 눈은 높아질 대로 높아졌다. 앞으로 사람들은 점점 더 알파고의 완벽한 바둑에 익숙해질 것이다. 그렇게 되면 인간의 바둑이 불완전하고 열등하다고 여길지 모르겠다.
 
알파고와 커제의 이번 3번기는 이제 사람이 도저히 인공지능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줬다. 어떤 이는 처음부터 말이 안 되는 게임이었다고 말한다. 프로기사가 알파고와 싸우는 건 인간이 자동차와 달리기 시합을 하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맞는 말이지만 틀린 부분도 있다. 우리는 더 잘 달리기 위해 자동차를 연구하지는 않지만 바둑은 다르다. 바둑을 완벽하게 두기 위해 ‘바둑 신’의 경지에 오른 알파고를 이제 보고 배워야 한다.
 
물론 아무리 알파고를 닮으려 애써도 사람이 기계 같은 바둑을 둘 수 없다. 기계에는 없는 ‘감정’이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계산력이 닿지 않는 곳에선 직관과 감정에 기댈 수밖에 없다. 생각해보면 이것이야말로 사람을 사람답게 만들지 않는가. 직관과 감정 덕분에 우리는 저마다 다른 모양의 삶을 주체적으로 살아간다. 인간의 패배를 마냥 슬퍼하지만은 말자.
 
정아람 스포츠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