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바닥 드러낸 소양호 … 강원 강수량 44년 만에 최저

중앙일보 2017.05.29 03:07 종합 1면 지면보기
극심한 가뭄에 한반도가 타들어 가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28일 현재 전국 저수율은 60%로 평년 73%보다 턱없이 낮다. 강수량이 적은 것이 이유다. 강원도 누적 강수량은 1973년 관측 이래 최저를 기록하고 있다. 인제군 38대교 인근 소양호 상류가 바닥을 드러낸 채 갈라져 있다. 
 
우상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