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직무정지 때 특수활동비 35억, 참모들이 쓴 것”

중앙일보 2017.05.29 02:03 종합 12면 지면보기
지난 25일 지급된 청와대 직원들의 급여가 지난달보다 줄었다. 앞서 청와대는 올해분 대통령 비서실 특수활동비 161억원 중 126억원이 남아 있다고 밝히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남은 경비 중 42%를 삭감하란 지시를 했다고 공개했었다.
 

청와대 “당시 지출에 문제 없어”
문 대통령, 특수활동비 삭감 지시에
이달부터 청와대 직원 급여 줄어

박근혜 정부 때부터 청와대에 파견돼 일하고 있는 타 부처 출신 인사는 2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의 지시로 인해 지금까지 월급에서 ‘수당’ 개념으로 이해되던 특수활동비 부분이 사라졌다”고 전했다. 그는 “줄어든 금액의 규모는 직급에 따라 다른 것으로 안다”며 “직원들의 월급이 줄어든 것이 사실이지만 어쨌든 비정상의 정상화 차원으로 이해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은 대통령실의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 중 53억원을 절감해 일자리 창출과 소외계층 지원에 활용하라”고 지시했었다.
 
이를 감안하면 “특수활동비가 지금까지 직원들의 ‘용돈’처럼 지급되고 있었다는 뜻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에선 문재인 청와대 출범 전 35억원이 사용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직무 정지된 박 전 대통령과 당시 별다른 업무를 할 수 없었던 청와대가 하루 평균 5000만원씩을 쓴 것이 상식적이냐”며 사용 내역 등에 대한 실상 파악을 요구해 왔다.
 
이에 대해 박근혜 청와대의 살림살이를 챙긴 이관직 전 총무비서관은 “탄핵 기간에 박 전 대통령이 사용한 특수활동비는 없다”며 “황교안 전 권한대행과 한광옥 전 대통령 비서실장 이하 직원들이 사용한 금액”이라고 맞섰다. 35억원 중엔 특수활동비뿐 아니라 특정업무경비도 포함돼 있다며 비서관 이하 직원에게 30만원씩 정액 지급되고, 증빙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달 청와대 직원들의 급여 삭감분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35억원은) 박 전 대통령이 혼자 사용한 것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이 사용한 것”이라며 “현재까지는 박 전 대통령과 청와대 직원들의 특수활동비 지출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보고한 걸 본 적이 없다”고만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