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아이들 시조 외우는 모습 보면 주변에 뭔가 반짝거리는 느낌”

중앙일보 2017.05.29 01:23 종합 23면 지면보기
고양 신능중학교 김세진(43·사진) 사서교사는 자신이 지도하는 도서부 아이들과 함께 중앙학생시조백일장에 4년째 개근 중이다. 올해는 백일장에 도서부 30명 전원, 그 가운데 21명은 시조 암송대회에도 참가하도록 했다. 백일장 대상 수상자와 가작 6명, 암송대회 3·4위 입상자를 배출해 ‘내용’ 면에서도 선정요건을 갖췄다.
 

우수교사 대상 김세진 교사

김 교사는 2014년 중앙학생시조백일장이 생기자 인터넷 강의, 입문서 10여 권을 독파하며 시조를 독학했다. 학생들을 데리고 각종 경연대회에 한 해 50차례 정도 참가한다. “아이들의 성취감과 자존감을 키우고 학창시절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서”다. “아침마다 아이들이 시조 외우는 소리를 듣고 있으면 주변 공간이 반짝거리며 내 내면도 정화되는 느낌”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신준봉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