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입문 두 달여 만에 큰 상 아버지 생각하며 시조 썼죠”

중앙일보 2017.05.29 01:22 종합 23면 지면보기
신발
 

고등부 대상 백주한

아버지는 신발이다 단단한 신발이다
우리들이 매일 신는 우리 발을 지켜주는
자기 몸 더러워져도 묵묵하게 길 걷는
 
우리 대신 더러워진 그 신발은 집에 오면
아무렇게 내팽개쳐 신발장에 나뒹군다
쓸모가 다해져버린 도구처럼 차갑게
 
우리들은 신발 없이 살아갈 수 있을까
아버지의 희생 없이 살아갈 수 있을까
우리는 알아야 한다 아버지의 사랑을
 
관련기사
 
백주한(16·인천 인항고 1학년·사진) 군은 행운을 거머쥐었다. 시조에 입문한 지 두 달여 만에 대상을 받았다. 장래 희망은 만화 스토리 작가. 그 꿈을 위해 학교 문예창작중점반에 가입한 게 운의 시작이었다. 마침 지도교사가 2014년 중앙시조신인상을 받은 시조시인 조성문씨였다. 시조의 기본인 3·4·3·4 율격부터 배웠다. 이번 백일장 참가도 조씨가 권유했다고 한다. 괜찮은 작품을 한 편 골라준 후 두 편을 보태 응모해보라고 했다.
 
당연히 대상은 기대도 못 했다. “가작이라도 받으면 다행이라고 생각했죠. 깜짝 놀랐어요.” 인터뷰하는 백 군 옆에 상기된 채 앉아 있던 어머니 천동주(47)씨가 격하게 공감하는 미소를 지었다.
 
시제(詩題) ‘신발’에서 아버지를 떠올린 이유를 묻자 백 군은 대뜸 “아버지가 힘든 일을 하신다”고 했다. 대형 마트에서 지갑·벨트류를 파는 일을 하는 아버지는 늦게 귀가할 때가 많다. 얼굴 보기 힘들 정도인데, 어쩌다 잔소리라도 하면 백 군은 ‘사춘기 소년답게’ 화를 내곤 한다. 수상작은 그에 대한 미안함이 배어 있는 작품이다. “아버지께 카톡으로 수상 소식은 알려 드렸는데, 막상 작품을 보여드리면 어떤 반응을 보이실지 궁금하다”고 했다. 
 
신준봉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