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아람의 미주알고주알] 커제를 볼 수 없는 취재 현장

중앙일보 2017.05.25 20:29
※ '미주알고주알(바둑알)'은 바둑면에 쓰지 못한 시시콜콜한 취재 뒷이야기를 ‘일기’ 형식으로 다루는 코너입니다. ‘일기’ 컨셉이라 긴장 풀고 편하게 쓸 작정입니다. 미리 말씀드리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기사가 아닌 주관적이고 편파적인 글입니다. 신문에서 쓰지 못한 B컷 사진과 취재 현장에서 찍은 셀카도 함께 올립니다. :-)    

 
⑪ 커제를 볼 수 없는 취재 현장
'알파고'와 대국 중인 커제 9단. [구글 딥마인드 제공]

'알파고'와 대국 중인 커제 9단. [구글 딥마인드 제공]

 
관련기사
 
나는 '알파고'의 두 번째 공식 무대인 '바둑의 미래 서밋'을 취재하기 위해 23일부터 중국 저장성 우전에 머무르고 있다. 메인 경기는 당연히 커제 9단과의 3번기다. 오늘 두 번째 경기까지 마쳤는데, 결과는 알파고의 압승이었다. 대부분이 예상한 대로다. 
 
그런데 이상하게 이번 대회는 지난해 3월 이세돌 9단과의 대결과 비교해 '취재의 재미'가 덜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승부가 예측 가능했고, 알파고도 구면이라는 점이 재미를 반감시킨 큰 요인일 것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또 다른 요인이 있었다. 바로 커제를 볼 수 없는 취재 환경이다. 
 
지난해 3월 이세돌 9단과 알파고가 대결할 때와 비교하면 엄청난 차이다. 당시는 이세돌 9단의 동선이 오픈돼 있었다. 기자들은 이세돌 9단이 대국장에 들어가고 나가는 모습을 포착할 수 있었다. 이 9단이 대국 도중 화장실에 가고, 담배를 피우기 위해 잠시 자리를 뜨는 것도 모두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면서 이세돌 9단이 느끼는 불안과 초조, 설렘과 흥분 등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당시 기사에 자주 나왔던 아래 사진들이 그렇게 나온 것이다.
 
지난해 3월 대국장으로 향하는 이세돌 9단. 비장함이 느껴진다. 

지난해 3월 대국장으로 향하는 이세돌 9단. 비장함이 느껴진다.

 
지난해 3월 알파고와 대결할 때 이세돌 9단. 

지난해 3월 알파고와 대결할 때 이세돌 9단.

 
그런데 이번 알파고와 커제 9단의 대결에선 그런 사진을 찾아볼 수 없었을 것이다. 왜냐, 이유는 간단하다. 근처에 갈 수가 없으니까. 
 
대국장 길목에 자리한 보안 검색대. 저 복도 끝에서 우회전하면 대국장이 있다고 한다. 

대국장 길목에 자리한 보안 검색대. 저 복도 끝에서 우회전하면 대국장이 있다고 한다.

 
알파고와 커제 9단의 대국장으로 가는 길목에는 무시무시한 검색대가 가로막고 있다. 검색대가 설치된 곳이 대국장 바로 앞도 아니다. 대국장에서 하아아아안참 떨어진 곳에 검색대가 자리하고 있다. 때문에 기자들은 커제 9단이 언제 어떻게 대국장으로 이동하고 나오는지 알수가 없다. 아마 저기 어딘가 안쪽에서 커제 9단이 왔다갔다하며 바둑을 두겠거니 하고 상상만 할 뿐이다. 
 
기자실에 있는 유튜브 중계 화면

기자실에 있는 유튜브 중계 화면

 
그럼 기자들은 무엇을 하나. 대국을 하는 동안 대국장에서 멀리 떨어진 기자실에서 유튜브 중계 화면을 보면서 대국 내용을 검토한다. 그런데 사실 유튜브는 한국에서 봐도 된다. 화질도 한국이 더 낫다. 여기까지 와서 이것만 보고 있는 건 좀 이상한 거 같다. 대국자를 배려하기 위해서라고 해도, 이건 좀 지나치는 생각이 든다.
 
기자회견장

기자회견장

 
다행히 대국이 끝나면 커제 9단 등을 기자회견장에서 실제로 볼 수 있다. 아주 멀리서. 운 좋으면 질문도 할 수 있다. 이때야 비로소 내가 대국 현장에 왔구나 하는 느낌이 든다.
 
입구에 있는 보안 검색대

입구에 있는 보안 검색대

 
이번에 취재를 와서 이상하다고 생각한 게 또하나 있다. 인천공항은 저리가라 수준의 보안 검색대다. 아침에 행사장에 들어갈 때마다 가방 검사와 몸 수색을 받아야 한다. 점심에는 식사 장소가 옆 건물이라 이동할 수밖에 없는데, 점심을 먹고 돌아올 때도 같은 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하루에 두번 이상 몸 수색을 받다보면, 내가 잠재적인 범죄자가 된 것 같다. 물론 보안이 중요하지만, 이건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
 
하나부터 일일이 나열하자면 끝이 없겠지만, 이러한 부수적인 불편함을 제하고도 이번 행사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나를 비롯한 기자들이 해외에서 우전까지 날아온 건 현장의 분위기를 생생하게 느끼기 위해서다. 하지만 금지 사항과 제약이 너무 많아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으면서도 현장의 분위기를 제대로 느낄 수 없었다. 
 
쓰다보니 넉두리가 된 것 같은 이번 미주알고주알은 여기서 마쳐야겠다. 내일의 취재를 위해 오늘의 불만은 여기에 털어내고 나는 칭타오를 마시러 가야겠다. 짜이찌엔.
 
우전(중국)=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