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엔 시바견 분양 안 해" 화난 일본 블로거

중앙일보 2017.05.25 18:21
시바견을 분양하던 일본의 한 네티즌이 한국인에게 남긴 글이 다시금 화제다.
[사진 블로그]

[사진 블로그]

 
지난해 일본 야마구치현의 시바견 분양 전문점 '시바야'는 한국어 블로그에 "다시는 한국으로 시바견을 분양하지 않겠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 블로그]

[사진 블로그]

그는 "분양문의가 매일 몇 분씩 이어지지만, 기본적인 매너를 갖추지 못한 분들로 인해 상처를 받아왔다"며 "어떤 여자분은 자신이 키우고 있는 개가 너무 크고 대소변량이 많다고 키우던 개를 파양하고 시바견을 새로 분양받고 싶다고 했다. 이에 분양할 수 없다고 답하니 험악한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사진 블로그]

[사진 블로그]

 
이어 "며칠 전 제가 한국으로 분양했던 아이가 견주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파양될 처지에 놓였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한국에서 파양을 당하면 상당수가 좋지 않은 결말을 맞이한다는 것을 안다. 한국으로 분양을 하지 않으려는 데는 이 사건의 영향도 적지 않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본에 분양하면 행복하게 잘 살 아이들을 뭐가 아쉬워서 한국에 분양해서 고통을 주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더는 한국에는 분양하지 않기로 마음먹었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을 읽은 네티즌들은 "오죽하면 저런 결정을 내렸을까" "보는 내가 다 창피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