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한국당, 李 후보 부인 명예훼손…명백한 허위"

중앙일보 2017.05.25 16:40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인사청문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배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자유한국당에 해명과 책임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의 배우자가 전시회에 전시한 그림 대부분이 가필과 대작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심각한 명예훼손으로 정우택 대표가 직접 해명하고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원의)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발언과 주장을 펴는 것은 헌법 가치와 국회의 권위를 손상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은 25일 오전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질의에서 대선 직전인 올해 4월 말 이 후보자의 부인이 서울 인사동에서 개최한 두 번째 개인전을 지적하면서 "조영남 사건처럼 중견 작가의 가필과 대작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작품성이 떨어지고 많은 작품이 양산됐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 후보자는 "전혀 사실과 다른, 대단히 심각한 모욕"이라면서 "(아내가) 집에서 잠도 안 자고 그림 그리는 걸 봤다"며 사실 무근이라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