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IS 위협 확산 필리핀 계엄령...외교부 "특별 여행 주의보 발령"

중앙일보 2017.05.25 15:51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 연합뉴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 연합뉴스]

 
 
 필리핀 정부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위협확산을 이유로 남부 민다나오 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한 가운데 외교부가 해당 지역에 60일 한시적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남부 민다나오 지역에 계엄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해당 지역에서 정부군과 IS추종세력인 마우테 그룹간 총격전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지역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800km 떨어진 곳으로 20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향후 계엄령 지역이 확대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하며 "IS가 루존에 이미 거점을 확보했고, 테러가 일어날 것 같다 생각되면 나는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국가 전체에 계엄령을 선포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헌법에 따라 계엄령은 60일간 지속되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은 상황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1년동안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지난 25일 필리핀 민다나오 일부 지역에 60일간 한시적 특별여행 주의보를 발령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특별여행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 가급적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긴급한 용무가 아닌 한 철수할 것을 권고한다"며 "민다나오 지역 치안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향후 특별여행주의보 유지 여부를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