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세월호 4층 수습 유골, 단원고 조은화양으로 확인

중앙일보 2017.05.25 13:07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25일 지난 10~13일 발견된 유골의 DNA를 확인한 결과 단원고 조은화 양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조은화양의 어머니 이금희씨가 전남 진도 팽목항 컨테이너 회의실 안에 내걸린 딸의 사진 앞에 서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25일 지난 10~13일 발견된 유골의 DNA를 확인한 결과 단원고 조은화 양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조은화양의 어머니 이금희씨가 전남 진도 팽목항 컨테이너 회의실 안에 내걸린 딸의 사진 앞에 서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25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4층 선미 8인실 부근에서 수습된 유골의 DNA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조은화양으로 신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세월호 침몰 발생 1천135일 만이자, 선체 수색 37일 만이다. 
 
미수습자 유골 신원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은 진도 침몰해역에서 수습된 고창석 교사, 선체 3층에서 수습된 단원고 학생 허다윤양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10∼13일 상의, 바지와 함께 비교적 온전한 형태로 있는 유골 다수를 발견해 국과수에 분석 의뢰했다. 
 
가방 등 유류품까지 발견된 정황으로 미뤄 조양일 것이라는 추정이 유력하게 나왔다. 
 
발견 장소는 세월호 침몰 당시 조양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곳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