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빨간 팬티 입고…" 가희가 받은 '민망한' 프러포즈

중앙일보 2017.05.25 11:43
빨간 팬티만 입은 채 프러포즈를 했다는 가희의 남편이 화제다.
[사진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23일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가희가 남편에게 받았던 독특한 프러포즈를 공개했다. 이날 MC였던 전효성이 “가희의 남편이 이 시대 진정한 로맨티스트다. 결혼 전에 프러포즈를 3번이나 했다”며 “프러포즈가 빨간 팬티 프러포즈였다더라”고 말해 출연진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에 가희는 “남편이 성격이 급해 말하고 싶은 게 있으면 빨리 알려야 한다”며 “반지가 왔을 때 이걸 빨리 주고 싶어서 안절부절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갑자기 씻어야겠다며 화장실로 들어가더니 곧 ‘자기야’라고 불러서 가보니 빨간 팬티만 입고 무릎을 꿇고 반지를 주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가희는 남편의 ‘빨간 팬티 프러포즈’가 두 번째 프러포즈였다고 밝히며 첫 프러포즈에 대해서는 “아침에 눈을 떴는데 그냥 ‘나랑 같이 살자’고 했다”고 말하며 수줍어했다.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사진 가희 인스타그램]

한편 가희는 지난해 3월 교회에서 만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인케이스코리아’의 대표 양준무와 결혼식을 올렸고, 현재 아들 ‘노아’를 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