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르포]마취용 가스 넣은 '해피벌룬'에 몸 휘청…요즘 술집에선

중앙일보 2017.05.25 11:39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해피벌룬을 판매하고 있다. 왼쪽의 검정색 풍선이 해피벌룬이다. 환각 유발 효과가 있어 규제가 시급하다. 이민영 기자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해피벌룬을 판매하고 있다. 왼쪽의 검정색 풍선이 해피벌룬이다. 환각 유발 효과가 있어 규제가 시급하다. 이민영 기자

지난 23일 저녁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 벽 쪽의 한 테이블에 20대로 짐작되는 남자 2명, 여자 2명이 앉아 각자 하나씩 이미 부풀어져 있는 풍선 입구를 입에 가져다 댔다. 수 초 뒤 벽 가까이 앉은 여성 한 명이 벽에 몸을 기댔다. 다른 남성 한 명은 몸을 못 가누고 휘청거렸다. 이들 풍선은 20·30대에서 급속히 유행 중인 일명 '해피벌룬'이다. 병원에서 마취용으로 쓰는 아산화질소를 넣은 것이다. 아산화질소를 과다하게 마시면 뇌세포 손상 등을 불러올 수 있어 해피벌룬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풍선에 마취용가스 '아산화질소' 넣고 들이마셔
클럽에서 2030에 유행…한자리서 15만원 쓰기도

10여 초 몸 붕 뜨고 가벼워지는 '환각' 효과
의료계 "장기간 흡입시 저산소증, 뇌세포 손상"

인터넷서 거래… 휘핑크림용 주입 때도 쓰여
식약처 "마약류 아니라 판매·소비 규제 어려워"

이날 이 술집에선 테이블 3곳의 손님들이 해피벌룬을 사용하고 있었다. 술집에서 일반 풍선에 아산화질소를 넣어 부풀려 개당 5000원 정도에 판매한다. 손님은 풍선 속 기체를 들이마시고 다시 불기를 반복하며 아산화질소를 흡입한다. 몸이 붕 뜨는 느낌이 들고 웃음이 나기도 해 '해피벌룬'이라고 불린다고 한다.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손님이 해피벌룬을 하고 있다. 병원에서 마취용 가스로 쓰는 아산화질소를 넣은 풍선이다. 이민영 기자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손님이 해피벌룬을 하고 있다. 병원에서 마취용 가스로 쓰는 아산화질소를 넣은 풍선이다. 이민영 기자

"손끝·발끝이 차가워지고 약간 저릿저릿해요. 가슴이 좀 답답한 느낌이 있고…. 그런데 기분이 좋고 흥분돼요. 저도 모르게 침이 나오는 줄도 몰랐네요." 이날 해피벌룬을 처음 해봤다는 한 30대 남성은 사용해본 느낌을 이렇게 설명했다. 
술집에 따르면 해피벌룬의 인기는 매우 높다. 이곳 사장은 "술보다도 해피벌룬을 하려고 오는 사람이 요즘 부쩍 늘었다. 한 번에 10~20개를 사는 손님도 있다. 하지만 그런 손님에게선 눈이 풀려 있는 모습을 볼 때도 있어 조금 걱정은 된다"고 말했다.
 
해피벌룬은 술집이나 클럽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서울에선 종로 외에도 강남·이태원에서 '해피벌룬을 판다'는 선간판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클럽에서 가끔 해피벌룬을 한다는 김모(28)씨는 "풍선을 불고 나면 음악이 깨진 것처럼 들리고 머리가 띵한 느낌이 있다. 그런데 재밌어서 계속한다. 멍한 상태가 15초 정도밖에 안돼 한자리에서 풍선을 30개 넘게 분 적도 있다"고 말했다. 
20대의 이모씨는 "담배를 안 피던 사람이 처음 피웠을 때 머리가 핑 도는 느낌과 비슷하다. 이런 기분을 유지하려고 지난주 토요일에 클럽에서 6~7시간씩 풍선을 불었다"고 말했다. 해피벌룬을 해본 사람들은 이처럼 "해피벌룬에 환각 작용이 있다"고 말한다.    
손가락 크기의 케이스에 아산화질소가 들어있다. 인터넷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 오남용이 문제 될 수 있다. 이민영 기자

손가락 크기의 케이스에 아산화질소가 들어있다. 인터넷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 오남용이 문제 될 수 있다. 이민영 기자

해피벌룬이 심각한 것은 보건당국의 규제나 단속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단속 근거도 아직 없다는 점이다. 아산화질소는 마약류나 유해 물질로 지정돼 있지 않아 해피벌룬을 파는 것이나 사는 것이나 아직 불법은 아니다. 더욱이 아산화질소는 케익 등에 들어가는 휘핑크림을 주입하는 장치에도 들어간다. 마취제 등 의료 목적이나 휘핑크림용 주입 가스 등 식품 목적에 쓰이는 아산화질소가 엉뚱한 곳에서 오남용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관련 부처인 삭품의약품 안전처도 마땅한 규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식품의약처 김광진 마약정책과 연구관은 "아산화질소는 현재 의약품·식품에 정상적으로 쓰이는 물질이라 판매자·사용자를 처벌하는 기준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중독성이 없어 마약류로도 처벌할 근거는 없다. 환경부와 대응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의료계에선 "마취제에도 들어가는 가스를 일반인이 일상에서 마음대로 사용하면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위험이 있다"고 경고한다.  
경희대병원 박성욱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해피벌룬의 유행과 관련해 "병원에서도 조심해서 쓰는 마취용 가스를 일상에서 쓴다는 것은 상상이 안간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아산화질소의 위험에 대해 "아산화질소는 확산이 잘 돼 산소보다 더 빨리 체내에 들어가기 때문에 산소가 체내에 흡수되는 걸 방해해 자칫 저산소증을 일으킬 수 있다. 장기간 흡입하면 피를 만드는 조혈 기능에 문제를 일으킬수 있다는 보고도 있다"고 우려했다. 박 교수는 "그래서 병원에서도 아산화진소만 단독으로 쓰지않고 의사의 감독·지시 하에 산소와 같은 비율로 환자에게 투여한다"고 설명했다.  
 
건강에 위해가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규제를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분당서울대병원 김의태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아산화질소는 환각을 유발할수 있는 물질이다. 또 신경 독성 물질이라서 수시간씩 해피벌룬을 한다면 뇌세포가 손상될 수 있다. 통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아산화질소가 쓰이는 건 위험할 수 있으므로 규제를 검토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