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대철, 안철수 향해 “대선 3등ㆍ패배한 후보…죄악이다”

중앙일보 2017.05.25 09:33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왼쪽)과 안철수 전 대표. [중앙포토]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왼쪽)과 안철수 전 대표. [중앙포토]

정대철 국민의당 상임고문이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국민적 정서를 봐서는 패배 그것도 3등까지 한 후보”라며, “국민들한테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진다는 것은 죄악”이고 비판했다.
 
비대위원장으로 거론됐지만 불출마 입장을 밝힌 정 고문은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고문은 진행자의 ‘진 게 죄악인가’라는 질문에 “특별히 말씀드릴 건 없다”면서도 “제가 정치를 국회의원 된 지가 41년쯤 되는데 결론은 상식을 벗어나고 합리적인 상황을 벗어나 자꾸 뭘 꾀하면 잘 되지 않는다“ 말했다. 이어 ”그래서 그런 상식에 맞는 정치, 상식의 정치를 해야 옳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국민의당의 진로에 대해 정 고문은 “지금은 새로운 활로를 위해서 자강, 스스로 정돈하고 새로운 진로를 모색해서 국민적 지지를 증폭시킬 때”라며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 협치, 연대의 가능성은 그들이 원하고 첫째 민주당의 요청이 있어야 된다. 통합은 한참 후의 얘기”라고 말했다.  
 
정 고문은 민주당과의 관계에 대해선 “협치, 연대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민주당이 요구하고 또 정권 유지를 위해서 우리가 필요하다고 간절히 요청이 전제가 돼야한다”고 했다. 또 “우리 당이 좀 나누어져 있는데, 바른정당하고 (연대)하자는 일부하고 또 (민주당과 연대)하자는 것“이라며, 이것에 대해 ”우리가 의견 조정을 끝내야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