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머니의 마음으로 키울 것” 슈주 김희철 학교 담임됐다

중앙일보 2017.05.25 07:04
슈퍼주니어의 멤버 김희철이 Mnet ‘아이돌 학교’의 학생들을 이끌어갈 담임 선생님으로 전격 임용됐다.
 
‘아이돌 학교’는 Mnet이 설립하는 대한민국 최초 걸그룹 전문 교육 기관으로 오는 7월 편성을 앞두고 있다. '아이돌 학교'의 입학생들은 11주간의 전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되고, 교육과정 종료 후 졸업시험을 통과한 최우수 학생들은 2017년 하반기 졸업과 동시에 걸그룹으로 즉시 데뷔하게 된다.
 
[사진 Mnet]
[사진 Mnet]
[사진 Mnet]
[사진 Mnet]
[사진 Mnet]
[사진 Mnet]
 
‘아이돌 학교’의 담임 선생님으로 전격 임용된 김희철은 올해로 데뷔 13년차를 맞는 장수 아이돌 슈퍼주니어의 멤버로서, 직접 몸으로 느낀 현실적인 경험들을 학생들에게 전수해 줄 예정이다. 무엇보다 김희철은 걸그룹에 대한 남다른 촉을 가져, 새로운 걸그룹을 양성하는 '아이돌 학교'의 담임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해낼 것으로 예상한다.
 
담임 선생님 김희철은 아이돌로 성장하기 위한 실질적인 팁 전수와 함께 학생들의 보호자이자 책임자, 꿈의 지지자의 역할을 맡게 된다. 아이돌로 진로를 정한 학생들의 실질적인 러닝메이트로 활약할 전망.
 
김희철은 “학생들을 올바른 걸그룹으로 인도하는 데 있어 어머니의 마음으로 키우는 진정한 서포터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제작진은 “무대 안팎에서 얻은 현실적인 경험을 밑거름 삼아 기댈 수 있는 담임선생님이자, 때로는 친구, 선배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평가자가 아닌 학생들의 정신적인 버팀목이 될 김희철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이돌 학교’는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로 오는 7월 편성을 앞두고 있다. 입학생들은 11주간 체계적인 교과과정을 밟게 된다.  
 
연습생으로 시작해 데뷔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한민국 아이돌을 육성해 낸 보컬, 댄스 등 각 분야의 실무진이 실제 교사진으로 합류해 '단기 집중, 맞춤형 수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