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드론 300대로 1시간내 한국 대규모 생화학공격 가능”

중앙일보 2017.05.25 05:40
지난 2014년 9월 15일 백령도 서쪽 수중에서 발견된 북한 소형 무인기 잔해(왼쪽)과 같은해 원산 송도원국제야영소 개관식 당시 모형항공기 시범에 등장한 북한 무인기 [중앙포토ㆍ조선중앙TV 캡처]

지난 2014년 9월 15일 백령도 서쪽 수중에서 발견된 북한 소형 무인기 잔해(왼쪽)과 같은해 원산 송도원국제야영소 개관식 당시 모형항공기 시범에 등장한 북한 무인기 [중앙포토ㆍ조선중앙TV 캡처]

북한 외교관 출신의 한 탈북자가 북한이 300~400대의 무인항공기(드론)으로 1시간 이내 한국에 대규모 생화학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타임스와 러시아 스푸트니크 뉴스 등은 한국으로 망명한 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 한진명(가명ㆍ42)씨를 인용해 “북한이 300~400대의 무인항공기를 이용해 한 시간 내 서울에 대규모 생화학 공격을 가할 수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뉴스도 동일한 사실을 보도하면서 “한씨의 진술은 한국군 정보 당국자의 주장과 모순된다”고 지적했다. 
 
한씨는 베트남 주재 북한대사관 3등 서기관으로 일하던 지난 2015년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