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 아시아 처음으로 동성결혼 합법화할 듯

중앙일보 2017.05.25 01:32 종합 12면 지면보기
대만이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국가가 될 전망이다. 대만 자유시보 등 현지 언론은 사법원(헌법재판소)이 24일 동성결혼을 금지한 현행법은 위헌이라고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혼인의 자유 보장과 성별 평등권을 침해한다는 이유에서다.
 
현행 대만 민법은 “동성인 두 사람은 법적으로 혼인관계를 형성할 수 없다”고 돼 있다. 그러나 사법원은 “이것은 헌법 22조의 ‘국민의 결혼 자유를 보장한다’는 조항과 헌법 7조의 ‘국민의 평등권을 보장한다’는 조항과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이번 판결에 따라 대만 입법원(국회)은 이날부터 2년 이내에 관련 법안을 개정해야 한다. 이번 판결은 동성 연인과의 혼인을 원한 치자웨이가 2013년 동성 혼인 등기를 신청했다가 거절당한 것이 발단이 됐다. 그는 대만의 동성 결혼 금지법이 위헌이라고 주장했다.
 
대만에서는 1990년대부터 동성결혼 찬성론자들이 합법화를 요구해왔다. 지난해 5월 동성혼을 지지하는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집권하면서 이들의 요구는 더욱 거세졌다. 대만 의회에서는 지난해 12월 26일 동성결혼 합법화 법안이 첫 심의를 통과하기도 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