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번호 유출 위험 줄인 LG페이 첫 공개

중앙일보 2017.05.25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LG 스마프톤 G6를 식당 마그네틱 단말기에 갖다 대자 요금이 결제되고 있다. [사진 LG전자]

LG 스마프톤 G6를 식당 마그네틱 단말기에 갖다 대자 요금이 결제되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LG페이’가 모습을 드러냈다. LG전자는 24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 IT쇼 2017’에서 ‘LG페이’를 첫 공개 했다.
 

결제 때마다 가상번호 생성해 안전

LG페이에는 매장에서 일반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는 마그네틱 기술이 적용됐다. 신용카드 단말기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한 마그네틱 신호를 통해 결제되는 방식으로, 삼성페이와 방식은 동일하다.
 
LG전자는 보안성에도 공을 들였다. LG페이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때 지문인증을 거치도록 했고, 매번 결제할 때마다 새로운 가상 카드번호를 발생시켜 카드번호 유출을 방지했다. 카드사와 제휴도 완료했다. 6월 서비스 시작과 함께 신한·KB·BC·롯데 4개 카드사가 LG페이를 지원하며, 오는 9월에는 현대·하나·NH·삼성 등 모든 카드사로 적용이 확대된다.
 
LG페이는 현재로썬 LG 스마트폰 ‘G6’ 사용자만 쓸 수 있다. G6 사용자들은 LG페이가 출시되면 간단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이를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오프라인 결제 외에도 온라인 결제, 은행 업무 등 다양한 서비스로 LG페이 기능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홍주 LG전자 MC 상품기획그룹장 상무는 “편의성과 보안성을 모두 갖춘 LG페이로 차세대 모바일 결제 서비스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