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수 특별검사 집 앞 '야구방망이 시위' 장기정씨 등 검찰 송치

중앙일보 2017.05.24 10:00
박영수 특별검사의 집 앞에서 과격시위를 주도한 자유청년연합 대표 장기정씨.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박영수 특별검사의 집 앞에서 과격시위를 주도한 자유청년연합 대표 장기정씨.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서울 방배경찰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며 과격 시위를 벌인 자유청년연합 대표 장기정(43)씨, 신의한수 대표 신혜식(49)씨,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64)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한 뒤 기소 의견을 달아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장씨와 신씨에겐 집시법 위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명예훼손, 모욕 혐의가 적용됐고, 주씨에게는 모욕 혐의만 적용됐다.
 
장씨와 신씨는 지난 2월24일 유투브 방송 ‘신의한수’를 진행하면서 박 특검의 집 주소를 공개하고 “야구방망이를 들고 쳐들어가자”고 했다. 같은 날 이들은 박 특검의 집 앞에서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는 과격시위를 주도하며 “꼭 응징한다” 등의 협박성 발언을 쏟아내고 박 특검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불태웠다. 주씨 역시 같은 집회에 참석해 박 특검을 모욕했다.
 
장씨와 신씨는 2월27일에는 이정미 전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의 집 주소를 같은 방송에서 공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박영수 특별검사 집 앞에 내걸렸던 현수막. [사진 장기정씨 페이스북]

박영수 특별검사 집 앞에 내걸렸던 현수막. [사진 장기정씨 페이스북]

 
윤재영 기자 yun.jaeyeo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