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미홍 “오늘에 맞춰서 박대통령 재판 날자를 잡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중앙일보 2017.05.23 20:54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이 노무현 자살 8주기랍니다. 오늘에 맞춰서 박대통령 재판 날자(날짜의 오기)를 잡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집요하고 사악한 집단입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뇌물받은 증거도 없는데, 박대통령이 부패하고, 뇌물 받았다고 우기는 자들이 노무현의 드러난 뇌물은 언급하지 않습니다. 역대 가장 부패했던 정권이 노무현 정권입니다. 주변 측근들이 가장 많이 뇌물로 감옥에 갔고, 그 액수도 큽니다. 종북 좌파들의 억지와 이중잣대는 구역질납니다”고 밝혔다.
 
 또한 “뇌물 먹고 가족 비리 드러나자, 자살하고 가족 수사 덮게 한 더러운 노무현의 경제공동체 권양숙을 구속하고 재수사하라!!! 노무현의 추잡한 뇌물, 이자까지 국고 환수하라!!! 서민들 호주머니 털은 바다 이야기 재수사하라!!!”고 주장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