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왼쪽 가슴 붉은색 ‘나대블츠’ 글씨는 무슨 뜻

중앙일보 2017.05.23 20:00
23일 오전 9시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는 박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23일 오전 9시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는 박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3월 31일 구속된 뒤 53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왼쪽 가슴편에 붙은 흰색 배지에는 붉은 글씨로 ‘나대블츠’라고 적혀 있다. 그 아랫부분에는 검정 글씨로 ‘서울(구)’ ‘503’이 적혀 있다.  
 
 23일 경향신문은 ‘나대블츠’의 ‘나’는 공범을, ‘대’는 대기업 뇌물·직권남용, ‘블’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츠’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사건의 줄임말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또 ‘서울(구)’는 경기 의왕에 위치한 서울구치소를, ‘503’은 박 전 대통령의 수용번호라고 전했다.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417호 형사대법정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417호 형사대법정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 전 대통령은 이날 9시 8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고, 오후 1시쯤 재판을 마치고 서울 구치소로 복귀했다. 이날 최순실씨는 왼쪽 가슴에 ‘남부(구) 4111’이라는 검정 글씨가 적힌 배지를 달고 나왔다. 박 전 대통령 구속 이후, 최씨가 남부구치소로 이감되면서 가슴에 단 수인 번호는 628번에서 4111번으로 바뀌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