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친동생, 기간제 여성 공무원과 폭행시비

중앙일보 2017.05.23 19:29
[사진 다음 로드뷰]

[사진 다음 로드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친동생이 동료 여성 공무원과 폭행 시비에 휘말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의 친동생은 경기 여주시 7급 공무원이다.
 
23일 여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5시쯤 여주시 모 면사무소 기간제 공무원 A(37)씨로부터 “동료 공무원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우 전 수석 동생 우모(44)씨는 같은 면사무소에서 근무하는 A씨와 대화하던 중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A씨는 경찰 조사 중에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해 사건 수사가 진행되진 않았다. 단순 폭행은 당사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경찰이 수사하지 않는다.
 
경찰에 따르면 우씨가 먼저 A씨 머리를 쳤고, 서로 밀치는 등 쌍방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주시는 조만간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