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끗 리빙]식중독의 가장 큰 원인은 채소, 안전하게 과일·채소 씻는 법

중앙일보 2017.05.23 18:45
날이 더워지면서 식중독이 걱정이다. 식중독 원인을 김밥 등 쉽게 상하는 음식으로만 생각하기 쉽지만 오염된 물과 채소·육류 등 다양한 이유로 감염된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원인은 채소다. 최근 5년간(2012~2016년) 발생한 환자 10명 중 4명(41.8%)이 채소류를 잘못 먹어 탈이 났다. 육류(14.2%)나 김밥 등 복합조리식품(2.6%)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수치다.  
식중독은 물론 잔류농약 걱정없는 효과적 세척법을 소개한다. 
                                                                              [사진 삼성뉴스룸홈페이지]

[사진 삼성뉴스룸홈페이지]

 
뭐든 표면에 붙은 흙부터 잘 털어내야 한다. 흙에 유해세균이나 해충·중금속·잔류농약이 남아있을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과일·채소에 남아있는 이물질은 껍질을 벗기는 건 물론 씻기, 삶기, 데치기 등 조리과정에서 대부분 제거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껍질을 벗겨 먹으면 97% 이상, 물로 씻을 경우에는 80~85%의 농약이 제거된다. 씻기만 잘해도 걱정 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과일·채소를 씻을 때는 먼저 겉에 묻은 이물질을 털어내고 흐르는 물 아래서 손으로 살살 비벼 씻는 것이 기본이다. 흐르는 깨끗한 물에 씻어내기만 해도 흙이나 잔류농약은 효과적으로 제거된다. 더 세심하게 씻을 필요가 있는 과일·채소는 1~5분정도 물에 담갔다가 30초 정도 흐르는 물에 씻으면 효과적이다. 
베이킹소다는 잔류농약 등 기름기를 제거할 수 있다. 베이킹소다 넣은 물에 1~2분 놔뒀다가 깨끗한 물로 헹궈낸다. [중앙포토] 

베이킹소다는 잔류농약 등 기름기를 제거할 수 있다. 베이킹소다 넣은 물에 1~2분 놔뒀다가 깨끗한 물로 헹궈낸다. [중앙포토]

물만으로 안심이 안 된다면 식초·소금·베이킹소다·쌀뜨물 등을 이용한다. 식초의 성분인 초산은 금속이온에 달라붙는 성질이 있어 과일·채소에 묻어있는 중금속을 잘 떨어지게 한다. 소금은 살균·소독 효과가 있다. 특히 천일염처럼 입자가 큰 소금은 물에 서서히 녹으면서 과일이나 채소를 문질러 씻는 효과를 낸다. 식초·소금은 농도 1% 정도로 물에 희석시켜 쓴다. 물 1L에 1~2 작은술(티스푼) 정도 넣으면 농도가 맞는다. 
베이킹소다는 물로는 제거되지 않는 농약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다. 농약은 크게 수성과 유성의 두 가지 종류로 나뉘는데 수성 농약은 물로만 씻어도 제거되지만 유성농약은 베이킹소다나 전용 세제를 사용해야만 깨끗하게 제거된다. 베이킹소다를 녹인 물에 과일·채소를 넣고 1~2분 정도 담가놨다가 깨끗한 물로 여러 번 헹구면 된다. 베이킹소다의 양은 1L에 한 큰술 정도 넣으면 충분하다. 
주방세제로 씻을 때는 식품에 사용해도 좋은지를 반드시 확인한 후 사용해야 한다. 주방세제는 1종·2종·3종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이중 1종이 식품과 식기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2종은 식기 전용, 3종은 산업용 식기와 냄비, 칼 등 식품 조리기구를 씻는 세제다. 세제의 종류는 제품 뒤에 붙어있는 제품표시사항 표에 적혀있다. 1종 주방세제로 과일·채소를 닦을 때에도 반드시 깨끗한 물로 여러번 헹궈내야 한다.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헹구거나 물을 받아서 사용할 경우엔 2회 이상 깨끗한 물로 헹구면 된다.
 
딸기
지금 한창 제철인 딸기는 씻는데 공을 들여야 하는 과일이다. 물에 1분 정도 담갔다가 흐르는 물로 30초 정도 다시 씻는다.  [중앙포토]

지금 한창 제철인 딸기는 씻는데 공을 들여야 하는 과일이다. 물에 1분 정도 담갔다가 흐르는 물로 30초 정도 다시 씻는다. [중앙포토]

5월까지 제철인 딸기는 조금만 힘을 줘도 상하기 쉬워 씻을 때도 신경이 많이 쓰인다. 게다가 특유의 단맛과 달짝지근한 냄새 때문에 농약 사용도 많다. 곰팡이제거제도 많이 뿌리니 꼼꼼하게 잘 씻어 먹어야 한다. 딸기를 씻을 때는 반드시 꼭지를 먼저 떼어낸다. 꼭지 아래쪽에 있는 잔털에 농약, 벌레 등 불순물이 붙어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꼭지를 떼어낸 딸기는 큰 그릇에 식초물이나 소금물을 만들어 1분 정도만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30초 정도 다시 한번 씻는다. 더 오래 담가두면 표면이 물러질 수 있다.
 
포도
                                    포도는 송이째 물에 담갔다 흐르는 물에 헹군다. [중앙포토]

포도는 송이째 물에 담갔다 흐르는 물에 헹군다. [중앙포토]

송이째 깨끗한 물에 1분간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다시 한번 헹구는 것만으로도 농약과 먼지가 제거된다. 
더 깨끗하게 씻고 싶다면 베이킹소다를 푼 물에 담가놓으면 포도껍질 표면에 붙어있는 기름기있는 이물질들이 깨끗이 제거된다. 알을 다 떼어내 씻는 것도 방법이다.   
 
껍질째 먹는 사과·고추
사과 등 껍질째 먹는 과일은 잠시 깨끗한 물에 담가놓으면 껍질에 있는 잔류농약이 잘 제거된다. [사진 이미지투데이]

사과 등 껍질째 먹는 과일은 잠시 깨끗한 물에 담가놓으면 껍질에 있는 잔류농약이 잘 제거된다. [사진 이미지투데이]

깨끗한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는 게 가장 좋다. 겉에 기름기가 있는 오염물질이 묻어있다면 베이킹소다 녹인 물이나 쌀뜨물을 사용한다. 사과는 움푹 들어간 꼭지 부분에 농약이나 유해물질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으니 되도록 이 부분은 먹지 않는 게 좋다. 
고추는 끝부분에 농약이 남아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깨끗한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깻잎, 상추, 양배추, 양상추
주름 많은 양상추, 상추, 깻잎 같은 채소는 5분간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낱장으로 씻는다.[사진 이미지투데이] 

주름 많은 양상추, 상추, 깻잎 같은 채소는 5분간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낱장으로 씻는다.[사진 이미지투데이]

잔털·주름이 많은 깻잎과 상추는 다른 채소보다 더 충분히 씻어야 한다. 깨끗한 물에 5분 정도 담갔다가 한장씩 흐르는 물에 다시 씻는다. 흐르는 물에 씻는 시간은 30초 정도가 적당하다. 
양배추·양상추처럼 덩어리로 뭉쳐있는 잎채소는 겉에 묻어있는 농약과 이물질을 없애기 위해 가장 겉에 있는 잎 2~3장을 떼어내고 씻는다. 잎을 지탱하는 심을 잘라내고 한장씩 떼어내 찬물에 잠깐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다시 한번 씻어낸다. 
 
파는 뿌리보다 잎에 잔류농약 등 오염물질이 남아있을 확률이 높다. [중앙포토]

파는 뿌리보다 잎에 잔류농약 등 오염물질이 남아있을 확률이 높다. [중앙포토]

대파·쪽파는 땅에 꽂혀있는 뿌리부분에 농약이 많이 묻어있을 거라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실제로는 뿌리보다 잎에 농약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높다. 파를 씻을 때는 시든 잎과 겉장 하나 정도를 떼어내 버리고 뿌리쪽은 부드러운 솔로 흙을 털어낸 후 흐르는 물에 씻는다.  
 
오이
표면에 돌기가 있는 오이는 굵은 소금을 뿌려 문질러 닦으면 돌기 사이사이에 낀 이물질이 잘 빠진다. [중앙포토]

표면에 돌기가 있는 오이는 굵은 소금을 뿌려 문질러 닦으면 돌기 사이사이에 낀 이물질이 잘 빠진다. [중앙포토]

흐르는 물에 오이 표면을 스펀지로 문질러 겉에 붙은 오염물질을 닦아낸 후 굵은 소금을 뿌려 살살 손으로 문질러 2차로 세척한다. 그 후 다시 한번 흐르는 물에 소금이 제거될 때까지 씻으면 말끔히 씻을 수 있다.  
 
 
관련기사
한끗리빙

한끗리빙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