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근 "경질, 지인 통해 알았다…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한데"

중앙일보 2017.05.23 18:21
김성근 한화 이글스 감독. [중앙포토]

김성근 한화 이글스 감독. [중앙포토]

한화 이글스 감독직에서 경질된 김성근 감독이 "지인을 통해 (경질됐다는 것을) 알았다"며 구단 측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23일 김 감독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구단 관계자에게 (경질) 연락을 받지 못했는데, 기사를 본 지인에게 연락을 받고 알았다"며 "이별할 때도 예의를 지키면 좋을 텐데"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은 "(사실) 여러 차례 팀을 떠나고 싶은 순간이 있었다"고 밝혔다. 
 
도화선이 된 순간은 지난해 11월 한화가 박종훈 단장을 영입하고, 이후 보도자료에 '김성근 감독은 1군 사령탑 역할에 집중하도록 한다'고 명시하며 김 감독의 '권한 축소'를 시사한 시점이었다.
 
김 감독은 "그때 이미 사표를 가슴에 품고 구단 수뇌부와 면담을 했다"며 "그런데 이대로 물러나는 건, 나를 감독으로 선임한 그룹이나 나를 따라 준 코치와 선수들과의 의리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팀이 어려울 때 떠나게 돼 팬과 선수단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