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한국 새 정부 '남북교류' 대북정책, 적극 지지"

중앙일보 2017.05.23 17:47
중국 정부가 현지시간 23일 남북대화와 교류회복 등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의 뜻을 밝혔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기조를 존중하는 범위 내에서의 교류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사진 중국 외교부]

[사진 중국 외교부]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대화와 교류회복을 포함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국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신호를 주시하고 있다"며 "남북 간 접촉 강화와 교류 증진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어 "중국은 남북이 상호관계를 개선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 대변인은 이날 중국의 4월 대북 수입액이 1억달러 이하로 떨어진 것에 대해 "중국이 충실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이행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중국의 대북 수입액은 3월에는 전달 대비 36% 가량 줄어든 1억 달러 가량을 기록했고, 4월에는 1억 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변화에 대해 '미국에 보내는 신호인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화 대변인은 "우리는 누구에게 보여주거나 증명하기 위해 결의를 이행하는 것이 아니라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구성원이자 안보리 상임 이사국으로서 해야 할 의무를 다하는 것일 뿐"이라며 "중국은 일관되고 전면적으로 안보리 결의를 실행하고 있고, 또 국제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