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건호 "감격과 회환...아버지, 막걸리 한잔 하자 하셨을 것"

중앙일보 2017.05.23 17:15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왼쪽부터), 권양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추도식 참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왼쪽부터), 권양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추도식 참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서 "아버님이 꿈꾸신대로 앞으로의 한국에 새로운 첫 물결이 흘러 밝은 새 시대의 힘찬 물줄기가 계속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건호씨는 이날 오후 추도식 유족대표 인사말에서 "어떤 분이시든 이번 추도식은 감회가 남다를 것이다. 저와 유족들 역시 오늘 추도식을 맞이하는 이 마음을, 이 감격과 회한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알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버님이 역사의 도구로서 하늘이 정해준 길을 걸어간 건지, 아니면 시대를 가로질러 결국은 역사의 흐름에 새로운 물꼬를 트신 건지 저는 알지 못하겠다"고 한 뒤 "아버님께서 살아계셨다면 오늘 같은 날은 막걸리 한잔 하자고 하셨을 것 같다. 아버님을 사무치게 뵙고 싶은 날이다. 모든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건호씨는 삭발한 채 추도식에 참석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그는 '정치적 의도'라는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헤어스타일의 변화가 있었다. 정치적 의사표시도 아니고 사회불만도 아니고 종교적 의도도 아니다"라며 "최근 좀 심하게 탈모 현상이 일어났는데 탈모반이 여러 군데 와서 방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조금 스트레스 받은 것 외에는 건강에 아무런 문제가 없으니 걱정 않으셔도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