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 구단, 경질 결정에 김성근 감독 "아직 연락 못받아"

중앙일보 2017.05.23 15:19
23일 한화 구단 측에 의해 경질된 김성근 감독. [중앙포토]

23일 한화 구단 측에 의해 경질된 김성근 감독. [중앙포토]

한화 구단이 김성근 감독을 경질한 가운데 김 감독 측은 이와 관련된 아무런 내용도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한화 구단은 이날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를 앞두고 김 감독을 경질했다.
 
이로써 김 감독은 지난 2015년 부임하고 2년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감독은 경질 관련 내용을 구단 측으로 전달 받지 못한 것으로 전재혔다.
 
앞서 구단과 김성근 감독의 갈등은 지난해 11월 '구단의 미래 비전'이 발표되면서 시작됐다. 당시 그룹에서는 프런트 전문화를 전면에 내걸며 김 감독에게 구단을 맡길 단장 후보군 추천을 부탁했다. 하지만 김 감독이 추천한 인물이 아닌 박종훈 단장이 합류되면서 불신이 커졌다.
 
그러다 지난 2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나 팀분위기가 어수선해진 것이 이번 경질에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는 관측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