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문에 금괴 숨겨 밀수..1100억원대 사상 최대 금괴 밀수조직 적발

중앙일보 2017.05.23 11:23
중국과 한국, 일본을 오가며 1100억 원대 금괴를 불법으로 들여오고 수출까지 한 밀수 조직이 적발됐다. 밀수 규모는 사상 최대다. 이들 조직은 특히 금을 깍두기 모양으로 만들어 항문에 숨기는 등 교묘한 수법으로 약 2년간 범행을 지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관세청

사진 관세청

  

관세청, 금괴 밀수조직 적발
1135억원 상당 금괴 2348kg 밀수출익
깍두기 모양으로 만들어 몸에 숨겨

관세청은 금괴 밀수조직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해 시가 1135억원 상당의 금괴 2348kg을 몰래 수출입한 4개 밀수조직, 51명을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관세청은 적발된 51명 중 조직원 6명에 대해 관세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운반책 45명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사건은 지금까지 국내에서 적발된 금괴 밀수 사건 중 가장 큰 규모다.
 
관세청은 최근 금의 국내시세가 국제시세를 상회하는 등 금괴 밀수 위험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특별단속에 나섰다. 관세청은 중국, 일본을 자주 드나드는 여행자의 체류 기간, 동행자 등 분석과 함께 동태 관찰기법 등을 활용해 운반책을 적발했다. 이후 이들에 대한 신문, 계좌추적 등을 통해 밀수조직의 전모를 밝혀냈다.
 
조사결과 4개 밀수조직은 지난해 3월부터 올 4월까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옌타이)과 일본(도쿄)을 수시로 드나들면서 일반 여행객인 것처럼 가장해 금괴를 밀수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몸속에 숨길 수 있도록 금괴를 둥근 깍두기 형태(3×3×2cm)로 중국에서 특수제작(200g/개)한 후 매회 1인당 5~6개를 아무런 포장 없이 항문에 은닉하는 수법으로 중국에서 한국으로 금괴를 밀수입했다.  
밀수입한 금괴 중 일부는 밀수입과 같은 신체 은닉 수법으로 한국에서 일본으로 금괴를 밀수출했다.  
 
.

.

금괴 운반책은 총책으로부터 1회당 금괴 운반비 30만~40만원을 받고 이와 별도로 왕복 항공운임, 숙박비, 식비 등 편의를 제공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세관의 미행,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인천공항 도착 후에도 공항철도를 이용, 개별 이동한 후 서울 마포구 소재 오피스텔에 모여 금괴를 적출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날로 은밀하고 교묘해지는 금괴 밀수에 대응하기 위해 특별수사반을 편성운영하고 있다”며 “우범자 미행?추적, CCTV 영상분석, 계좌추적 등 과학수사 기법을 총동원해 조직밀수 관련자를 일망타진하고 범죄수익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말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