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盧 서거 8주기 맞은 청와대…공식 발표 일시 중단

중앙일보 2017.05.23 11:08
청와대가 23일 하루 동안 개혁 드라이브를 중단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23일) 청와대 브리핑과 발표가 일절 없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이외에는 딴 게 없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이 진행되는 만큼 경건한 마음을 갖자는 취지다.
 
청와대 본관 앞 봉황기와 태극기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앞 봉황기와 태극기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전날 휴가를 내고 경남 양산에 머물던 문재인 대통령 내외뿐 아니라 청와대 주요 인사는 이날 추도식이 열리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집결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전병헌 정무수석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박수현 대변인 등이 행사에 참석한다. 추도식 현장에 직접 가지 못하는 청와대 참모와 직원들도 TV 등을 통해 행사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한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