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 재판에 대한 청와대 공식 입장은?

중앙일보 2017.05.23 10:43
청와대는 2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첫 정식 재판을 받는 데 대해 “공식 입장이 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박 전 대통령 재판에 영향을 줄 수도 있고, 정치적으로도 민감안 사안이 될 수 있는 만큼 말을 아낀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다만,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법 앞의 평등’이라는 법치주의 원칙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졌을 때부터 “법 앞에는 만인이 평등하다.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강조했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파격 발탁한 배경에 대해서도 “지금 현재 우리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역시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 그리고 공소 유지라고 생각한다”며 “그 점을 확실하게 해낼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직접 설명하기도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