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정위, '삼성그룹 위장계열사 의혹' 삼우건축사사무소 조사

중앙일보 2017.05.23 10:32
공정거래위원회. 김성태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김성태 기자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가 삼성그룹의 위장계열사로 신고됨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했다.
 
23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공정위는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가 2014년 9월 삼성물산에 인수되기 전, 삼성그룹의 위장계열사였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는 1976년 설립 이후 삼성계열사의 건축 설계를 주로 맡아왔다.
 
경제개혁연대는 지난해 10월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의 위장계열사 의혹을 조사해달라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지난해 경제개혁연대로부터 신고가 접수돼 신고사건 절차에 준해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