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동교동계', 민주당과 합당 논의하나...민주당 접촉

중앙일보 2017.05.23 09:52
[중앙포토]

[중앙포토]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탈당한 국민의당의 김대중 전 대통령 계, 이른바 '동교동계' 인사들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 측 인사, 더불어민주당 측 관계자들과 자주 접촉하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23일 전했다.
 
권 고문, 정 고문, 이훈평·김옥두·신중식·박양수 전 의원 등 18명은 지난 19일 서울 모처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국민의당의 진로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는 '당장은 아니지만, 비대위 체제에서 당을 추스른 뒤 민주당 합당 문제를 논의하자', '바른정당과 합당 움직임이 있으면 당을 떠나자'는 말들이 나온 것으로도 전해졌다.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철 신임 원내대표와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주승용 의원 등 다선 의원을 중심으로 바른정당과의 통합 주장이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동교동계는 '바른정당과의 연대 내지는 통합은 우리 스스로 정통성을 부인하는 것'이라는 견해다.
 
동교동계 인사들은 대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김원기 전 국회의장, 추미애 민주당 대표 측근인 김민석 민주연구원장 등과 만나 합당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