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절한 정숙씨,이번엔 '의리의 정숙씨'로 변신

중앙일보 2017.05.18 21:28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 남정마을로 들어서고 있다.위성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 남정마을로 들어서고 있다.위성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남 거제시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을 방문했다. 이날 오후 2시 20분쯤 마을 입구에 김 여사가 탄 은색 승용차가 들어서자 마을 주민과 ‘문재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 등 200~300명은 ‘와~’하는 함성을 지르며 연신 휴대폰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한 관광객은 김 여사에게 자신의 어린아이를 안게 하고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김정숙 여사가 남정마을을 찾아온 한 관광객의 자녀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위성욱 기자

김정숙 여사가 남정마을을 찾아온 한 관광객의 자녀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위성욱 기자

 김 여사가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문 대통령이 태어날 때 탯줄을 끊어 준 추경순(87·여)씨 집이었다. 함경남도 흥남이 고향인 문 대통령의 부모는 6·25 전쟁이 발발한 1950년 12월 흥남철수 때 배를 타고 피란 와서 추씨 집에 정착했다. 문 대통령은 이 생가에서 추씨의 도움으로 태어나 일곱살 때 부산으로 이사하기 전까지 어린 시절을 보냈다. 생가에는 큰방과 작은방 등 2개의 방이 있는데 문 대통령 가족은 작은방에 세 들어 살았다고 한다. 김 여사는 추씨를 만나 과거의 일을 이야기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다시 방문하겠다"는 약속지키러 문 대통령 거제생가 방문
어린이에게 사인해주고 주민과 악수나누며 기념사진 찍기도

김정숙 여사가 남정마을 주민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위성욱 기자

김정숙 여사가 남정마을 주민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위성욱 기자

이어 김 여사는 남정마을 회관에서 주민 20여명과 다과를 들며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지난번에 왔을 때 당선되면 다시 찾아오겠다는 약속을 했는데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왔다”며 “5년 후 퇴임 때에도 환영받을 수 있도록 잘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한다. 신덕원(73) 명진리 이장은 “문 대통령 부부가 선거 전후로 6차례 정도 마을을 방문했는데 다시 당선 뒤 마을을 찾겠다는 약속을 지켜줘 기쁘다”며 “김 여사께서 가능하면 마을 주민을 청와대에 초청하겠다는 약속까지 하셔서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가 남정마을에서 지지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위성욱 기자

김정숙 여사가 남정마을에서 지지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위성욱 기자

김 여사는 이날 남정마을에 이어 대통령 자택이 있는 경남 양산시 매곡마을도 방문해 주민을 만났다. 이날 오전에는 부산 영도구 남항동에 있는 시어머니 강한옥(90) 여사의 집을 방문해 함께 점심을 먹었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