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목' 포스 문희상 특사 옆에서 공손히 두손 모은 아베

중앙일보 2017.05.18 20:04
문희상 일본 특사가 18일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문희상 일본 특사가 18일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으로 파견한 문희상 특사가 1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났다. 문 특사는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면서 한일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와 셔틀 외교 복원을 바라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위안부'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작년 합의도 국가 간 합의인 만큼 미래지향을 위해 착실히 이행해 나가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반면 문 특사는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수용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직접적으로 말했다.  
 
문 특사와 접견 후 아베 총리는 "만나서 얘기한 덕분에 (문 대통령에 대한) 오해가 풀렸다"며 "자주 만나야겠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이해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가 '오해했다'고 한 부분은 문 대통령이 "당선되면 북한을 먼저 가고, 개성공단을 재개하겠다"고 말한 내용이었다. 아베 총리는 문 특사에게 해당 발언의 진의에 대해 물었고 문 특사는 "'북핵 문제 해결' 등의 전제 조건이 있는 발언이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서 화제된 문희상 특사와 아베 총리의 접견 모습 [KBS 뉴스 캡처]

온라인서 화제된 문희상 특사와 아베 총리의 접견 모습 [KBS 뉴스 캡처]

한편 문 특사를 접견하는 아베 총리의 공손하고 친절한 모습은 온라인 상에서 화제를 불러왔다. 문 특사와 아베 총리가 나란히 앉은 모습을 본 이들이 '누가 총리고 누가 특사인지 모르겠다'며 문 특사의 편안한 포즈와 아베 총리의 공손한 자세를 재미있게 느낀 것이다. 앞서 문 특사는 남다른 덩치와 인상으로 일명 '오야붕'(두목) 포스를 풍긴다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온라인서 화제된 문희상 특사와 아베 총리의 접견 모습 [KBS 뉴스 캡처]

온라인서 화제된 문희상 특사와 아베 총리의 접견 모습 [KBS 뉴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