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쇼핑몰에서 노란 배꼽티 선보인 태국 국왕

중앙일보 2017.05.18 19:57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마하 와치랄롱꼰 태국 국왕이 독일 쇼핑몰에서 노란색 배꼽티를 입고 활보하는 모습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옆에는 부인이 아닌 여성이 함께했다. 태국 정부는 동영상이 유출된 미국 온라인 기업 페이스북에 삭제를 요청했다. 삭제하지 않으면 태국 내 페이스북 접속을 차단하겠다고 경고했다. 태국 내 페이스북 사용자는 30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최근 방콕포스트와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은 태국 정부가 페이스북에 오른 배꼽티 차림의  동영상을 삭제하라고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동영상은 이미 유튜브 등 다른 사이트에도 퍼져 나간 상태다.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지난달 중순 처음 공개된 44초 분량 동영상에는 지난해 7월 마하 국왕이 노란색 소매가 없는 배꼽티를 입고 독일 뮌헨의 한 쇼핑몰을 돌아다니는 모습이 담겨 있다. 국왕의 어깨와 팔뚝·등·배에는 문신이 새겨졌다. 부인이 아닌 젊은 여성과 동행했다. 이 여성은 국왕의 엉덩이 쪽인 청바지 안쪽으로 손을 넣기도 했다. 아이스크림 가게 앞에서는 현지 아이들이 돌아다녔다. 영상을 올린 사람은 프랑스에 거주하는 태국인으로, 정부에 비판적인 역사가로 알려졌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마하 국왕은 청소년 때부터 영국 등에서 교육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아버지 푸미폰 국왕이 사망해 왕위를 계승했다.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태국 정부는 이 동영상이 왕실모독죄에 해당하는 불법 게시물이라고 주장하면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대표에게 e메일을 보내 동영상이 포함된 페이지를 모두 삭제해 줄 것을 요구했다. 태국 정부는 e메일에서 “16일 오전 10시까지 조치하지 않으면 태국 내 페이스북 접속을 차단시키겠다”고 경고했다. 태국 페이스북은 현재 그대로 운영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