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가 ‘No, Thanks’ 하는 까닭은?…문 대통령 “급한 일 산적”

중앙일보 2017.05.18 19:22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경남 거제시가 문 대통령의 생가 복원을 추진하는 데 대해 “대선이 끝난 지 얼마 됐다고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급한 일,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지금 그 문제를 신경 쓸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생가 복원 문제는 지자체 권한이라 청와대가 말하기 조심스럽다”면서도 “대통령이 취임한 지 얼마 안 된 상태에서 생가를 복원하려는 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탈권위ㆍ친서민 행보를 하고 있는데 자칫 거제시의 입장이 대통령의 그러한 행보와 배치되는 것처럼 국민들께 비춰질까 우려스럽다”고도 했다.
 
경남 거제시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 [사진 거제시]

경남 거제시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 [사진 거제시]

 
거제시는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에 있는 문 대통령 생가를 관광명소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 생가는 현재 다른 사람의 소유여서 거제시는 소유주와 매매 관련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한편 영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남정마을을 찾아 주민들에게 당선 감사 인사를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