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특사 아베 만난 날…日 정부, 독도 해양조사 강력 항의

중앙일보 2017.05.18 17:26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해양조사선 '해양2000'호의 모습. [사진 NHK 캡처]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해양조사선 '해양2000'호의 모습. [사진 NHK 캡처]

일본 정부가 최근 독도 주변에서의 한국 측 해양조사와 관련해 18일 주일 대사관 측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방일 중인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접견한 가운데 이뤄진 조치여서 ‘외교적인 결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문-아베 접견한 오전, 이준규 대사에 전화 항의
"사전 동의 없이 日 EEZ 침범"…조사중단 요청
외교부 "항의 일축…부당한 주장엔 단호히 대응"


이날 오전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사무차관이 이준규 주일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의 조사선이 사전 동의 없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서 해양조사를 하고, 독도 주변의 영해에 들어온 것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즉각 활동을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고 NHK는 보도했다. 
이 대사는 “본국에 보고하겠다”고만 응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17일 오후 1시 30분쯤 독도 남서남쪽 40km 지점의 일본 측 EEZ 내에서 한국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해양조사선 '해양2000'이 사전 동의 없이 해양조사로 보이는 활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위 관련 동영상]  
이와 관련해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해양조사에 일본 측의) 사전 동의는 필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일본 정부의 항의에 대해선 정부가 일축했다"며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